7/22 ~ 7/31 텃밭.

LOG/영농일기 2012. 7. 23. 19:56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7월 22일

찌는 듯이 무덥다가 비가 오다가 요즘은 전형적인 여름날씨다. 

텃밭 작물들은 모두 무럭무럭 자란다. 고구마가 제일, 호박과 옥수수가 제이, 콩이 제삼으로 잘 자란다.

콩은 이제 첫 순치기를 해 줄 정도까지 왔다. 잎뭉치가 5~6개 정도 나왔으니. 키도 크다.

옥수수, 키는 컸지만 개미들이 점령하여 진딧물을 대량사육하고 있다. 떨어진 잎으로 훑어도 주고, 막걸리 희석하여 뿌려도 줬다. 어찌 되려나. 개미 몇 마리 손으로 비벼 죽였다. 이건 너희와 나와의 전쟁이니까.

고구마는 고랑을 덮었다. 멀칭 사이로 비집고 나오는 달개비를 뽑지 못할 정도로 무성하게 자라는 고구마.  

=================================================

PENTAX *ist DS | 2012:07:22 18:15:19


PENTAX *ist DS | 2012:07:22 18:15:39


PENTAX *ist DS | 2012:07:22 18:18:59


7월 28~29일

콩 순을 땄다. 키가 막 커오르니 순을 제때 따주지 않으면 넘어질 테세다. 호박도 정신없이 자란다. 호박잎을 빨리빨리 따 먹어야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