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4 봄이 왔나? 갔나?

LOG/고창(09-12) 2010. 4. 13. 23:50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어제 아침은 꽤 추웠지. 장에 넣어버리려 했던 점퍼를 입고 나갔었으니까.

혹시 낮에 더울지 몰라 하고 입고 나갔었지만

낮에도 추웠다.

이게 뭔일?

 

오늘 아침은 더했다.

4월에 느끼는 12월 날씨.

아침최저 6도 낮 최고 8도 이게 뭔 날씨래?

학교에 다달아서 문열고 내릴 때 느끼던 선뜻함이

학교 문 나서면서 차로 향할 때 느끼는 차가움과 같아.

학교 앞 개나리는 봄 볕에 말리려 한 쭈글탱바가지 꽃잎을 아직까지 지니고 있다.

 

내일은 더 춥다네. 아침1도 오후 10도?

 

그리고 이번 주 안에 영하의 날씨도 있다하는데,

 

멋져요~~

 

봄은 오지 않는 것이군. 흠! 좀 더 겨울을 즐겨야 할까봐.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LOG > 고창(09-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4월  (0) 2010.04.30
2010/04/25 완연한 봄볓의 우리 마당  (0) 2010.04.26
2010/04/14 봄이 왔나? 갔나?  (0) 2010.04.13
2010/04/09 이젠 진짜 봄인가?  (0) 2010.04.12
2010/03/28 봄이 왔나 봅니다  (2) 2010.03.28
2009/12/23 흠, 여행기를 쓸 때 이렇게...  (0) 2009.12.23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