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16 마을 꽃밭

LOG/고창(09-12) 2010. 5. 21. 11:38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 3일 연속 바베큐를 시도했다. 배운다는 의미였지만 옆집에서는 꽤나 수근댔을 테지. 뭔 저집은 매일같이 구워댄대?

드디어 마을 꽃밭이 열렸다! 마을 조성할 때 일제히 심어 놓은 희고 붉은 철쭉들이 만개한다. 집이 가장 아름다워 보이는 시기. 이 글 쓰는 지금은 한 차례 세찬 비로 완전 쑥대밭. 

PENTAX K-x | 2010:05:16 08:28:34
PENTAX K-x | 2010:05:16 08:28:42
PENTAX K-x | 2010:05:16 13:51:59
PENTAX K-x | 2010:05:16 13:53:03
PENTAX K-x | 2010:05:16 13:51:05
PENTAX K-x | 2010:05:16 13:54:23


마지막 두 장의 사진은 우리집과 영희씨네 집. 우리집 칠한 최태근씨의 마을에서 두번째 작품. 아이보리와 핑크라. 영화 '가위손'의 마을 집 같이 되었다.

'LOG > 고창(09-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6/07 산마을 어울림한마당  (0) 2010.06.07
2010/05/21 아침산책  (0) 2010.05.21
2010/05/16 마을 꽃밭  (0) 2010.05.21
2010/05/13 처음만든 바베큐  (1) 2010.05.21
2010/05/07 집 도색을 끝내고  (0) 2010.05.08
2010년 4월  (0) 2010.04.30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