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청술 만들기 3차(10/2~12) + 4차(10/12~24)

HOWTO/전통주 2015. 10. 24. 17:2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캔브루잉 매뉴얼(2차발효)

1.  2015/10/2 강봉석명인조청 2.5kg + 영국산 몰트 1kg + 효모 9g

1) 물 3.5L, 발효조에서 끓이며(10분) 소독. → 조청과 맥아분 넣어 젓는다.

맥아분 넣으니 마치 코코아 분말 같다. 미숫가루처럼 잘 안저어져 오래 젓는다.

2) 끓여식힌 물에 설탕 한 숟갈 + 효모 9g넣어 수화

3) 발효조에 물을 떨어뜨리며 추가하고 그 사이 계속 젓기 (거품이 잘 안나네. 이거 뭔 짜장냄새가 나나?)

4) 16리터 정도 넣은 뒤 면보를 씌워 안방에 보관 (14:10분)

DSC-RX100 | 2015:10:02 13:40:14 DSC-RX100 | 2015:10:02 13:40:19 DSC-RX100 | 2015:10:02 14:07:18

2015/10/4 비정제 사탕수수당, 효모 추가

분명 발효는 되고 있고, 이산화탄소 활동도 활발한데, 즙 자체가 너무 달지 않다.

생각해보니 조청2.5kg(2L)의 당분이 40%니까 0.8. 첨가한 물은 16L. 겨우 당도 5%다. 이걸로 술이 될까?

해서, 사탕수수당 700g 에 효모 4g을 추가했다.

700g 의 설탕을 녹이는데는 200ml의 끓는물이면 충분. 효모는 설탕물 따라낸 그릇에 뜨거운물+정수 부어 30도 정도로 맞추고 투입.

설탕물을 발효조에 부으니 순간 엄청나게 반응이 오다가 잠잠해진다.

효모까지 넣고 잘 저어 발효조/에어락 설치.

10/6

에어락이 2초/1회 정도 움직인다. 열어보니 매우 느리게 발효 중. 이산화탄소 느낌 크지만 맥주라기엔 좀 아니다.

10/8

에어락이 3초/1회 정도 움직인다.

10/12

걸렀다. 의외로 탁하지 않고 지난번 에일 만들 때와 비슷하다.

1.5L 6병 정도까지는 맑게, 2.5병은 탁하게 나왔다. 1.5L 병당 함밀당 약간 넣어 실온 보관.

DSC-RX100 | 2015:10:12 18:09:41 DSC-RX100 | 2015:10:12 18:18:23

10/20 시음 중

빵빵해진 병부터 냉장고에 넣어 먹고 있다.  이건, 조청술과 맥주의 중간. 크바스라고 하면 될까?

맥주는 전~~~혀 아니다.

(10/24) 사진의 맥주 병입용 사이펀 사용 후 마른 뒤 청소하는 방법에 대해 제조사에 물어 봤다. 답이 어떻게 오려나.



2.  2015/10/12 강봉석명인조청 2kg + 물 7L + 1차주 효모 14국자

물 2L 끓여 조청2kg 넣어 잘 녹도록 저었다.

물 5L 넘도록 조청 통 씻으며 붓고 거품냈다. (1차주와는 달리 충분히 거품이 난다).

1차주의 몰트+효모를 14국자 추가해 살짝젓고 뚜껑을 덮어두어 보관

DSC-RX100 | 2015:10:12 18:51:52 DSC-RX100 | 2015:10:12 18:54:54

10/13~14

첫날은 별 소리없이 지나가고 둘째날부터 보글거린다.

10/15

보글거리는 소리 들리는 상태로 뚜껑을 덮었다.

10/19

보글거림 끝. 맛 보니 살짝 새콤, 단맛 없음. 내일 걸러서 설탕 추가해 병입해야겠다. 물량이 적어 조청약주급이 될까 했는데 이건 뭔지?

10/20 병입

병당 꿀 10g 정도 투입. 하루 지난 21일아침, 전혀 변화 없었으나 설탕을 추가 투입해 보니 곧바로 부글거리며 올라온다.

10/24 시음

단단해진 병을 냉장고에서 시원하게 한 뒤 열었다. 탄산은 세지만 거품은 그리 많이 나지 않는다. 색은 옅고 새콤하면서 맥주향이 나는 크바스 느낌이다.

'HOWTO > 전통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찹쌀동동주 6/3~6/9 (괜찮네)  (0) 2016.06.10
12/12 청명주  (0) 2015.12.26
조청술 만들기 3차(10/2~12) + 4차(10/12~24)  (3) 2015.10.24
포도주 시즌 9/6~11/15  (0) 2015.10.02
고구마술 실험  (0) 2015.07.10
석탄주 지게미활용실험  (0) 2015.07.02
Trackbacks 0 : Comments 3
  1. Heron 2017.10.30 02:08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취미로 술을 담그기 시작한 사람입니다.
    저도 호기심에 조청으로 술을 담가봤는데요, 두 번 시도해봤지만 두 번 모두 생각과는 다른 결과가 나와 혹시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하여 염치불구하고 질문을 위해 댓글 남깁니다.

    첫번째에는 중간에 외부공기에 노출된적이 있어서 그것 때문인가 하였는데, 이번에는 밀봉을 유지하였는데도 마치 계란 썩은 냄새 같은게 나더라고요.
    침전물을 걸러내니까 냄새가 좀 줄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상한 것 같은 느낌에 겁나서 맛도 못봤습니다. 일단 지금은 청징을 위해 소르빈산칼륨 투입하고 다시 봉인시켜놨습니다.

    벌꿀술은 몇 번 담가봤고 결과물도 매번 만족스러웠던 탓에 조청술은 어떻게 해야할지 감이 안옵니다.
    동시에 담갔던 벌꿀술은 지금도 열렬히 발효되면서 냄새도 나쁘지 않은데, 조청술은 순식간에 발효 시작하더니 금방 끝나더군요.

    재료로는 물과 조청, 효모영양제, 와인효모만 사용하였습니다.

  2. BlogIcon anakii 2017.10.30 20:24 신고 Modify/Delete Reply

    외부공기에 노출되는 건 별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막걸리 빚을 때 공기 통하게 하면서 담그잖습니까. 다만 효모가 번성하기 전 잡균이 끼어든다면 문제가 되죠. 아무래도 소독 문제인 것 같으니 용기를 충분히 소독하시고 해 보세요. 저는 독을 쓸 경우는 냄비에 물 조금 담고 끓인 후 독을 뒤집어 놓고 20여분간 증기를 쐬이고, 스텐조를 쓸 경우 스텐조에 물 조금 담고 20분간 끓여 충분히 증기소독을 합니다.
    그리고 효모를 25도 정도의 미지근한 설탕물에 살짝 풀고 10여분 후 활성화 시킨 다음 넣으시면 효모가 발효조를 초기에 장악하는 데 좀 더 나을 것 같습니다. 저는 누룩과 효모를 함께 쓰거나 맥주효모(슬러지)와 이스트를 함께 썼었습니다.
    참고로 조청술, 맛 별롭니다. ^^;;

    • Heron 2017.10.30 21:49 Modify/Delete

      소독용 에탄올로 소독했었는데 부족했으려나요.... 그게 문제였다면 벌꿀술이 상당히 터프한 술인 편이군요 ㄷㄷ;;

      맛이 별로라고 하시니 굳이 재도전하지 않아도 될 것 같네요(?)

      여튼 답변 감사드립니다.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