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5 마지막 군단

Thought 2010. 7. 16. 00:32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바야흐로 서로마는 망할 단계에 왔다. 경비를 담당했던 용병 오도아케르가 반란을 만들며, 마지막 황제는 아무 힘도 없는 어린아이다.

하지만 이 어린아이는 시저의 피를 받은 자. 시저가 예언의 힘을 넣어 만든 검을 손에 넣을 자다.

그런데, 이 검의 예언이 독특한데? 예언의 장소는 로마가 아니니까.

이 영화는, 로마의 개관역사, 영국의 시초역사, 전설 등등의 사전 지식이 있어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일단, 이런 배경지식이 있으면 이 영화를 꽤나 재밌게 볼 수 있을 터.

벤 킹슬리가 나와서 봤지만 역시나 후회가 없다.

'Thou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8/10 태풍스러운 날  (0) 2010.08.15
2010/07/29 이포보 현장  (0) 2010.08.01
2010/07/15 마지막 군단  (0) 2010.07.16
2010/06/23 찌라시 언론 하나 봤네요  (0) 2010.06.24
2010/05/29 봉은사에서  (0) 2010.05.30
2010/05/09 요새...  (0) 2010.05.10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