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산탈의 먹중탈(목중탈) 만들었다

HOWTO/생활기술 2017. 11. 4. 20:27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0. 탈 만들기 (10/7~) 종이죽 실패, 한지 붙이기로 완성

일수샘 댁에 10시10분에 모였다. 오성기형님 모시고 갔다. 어제 낮부터 불려 놓은 종이죽은 아직도 완전히 풀어지지 않았다. 요즘 신문지는 잘 안풀어지는데 조금 하늘하늘한 종이로 할 걸 그랬다. 색도 어둡고 이크도 배어나오고, 좋지 않다.

바가지에 하려고 했으니 일수샘께서 찰흙으로 틀을 만들어야겠다고 하셨다. 하긴 바가지로 만들면 둥글어 볼품이 없다.

종이 죽을 꽉 짜서 베개 정도 양에 도배풀 1.2봉 정도를 잘 섞어 치댔다. 

찰흙 틀에 랩을 바르고 종이죽을 손을 조물조물, 얇게 만들어 발라나갔다. 랩에 붙이니 조심스럽고 조금만 두꺼우면 무게가 많이 나갈 것이기에 더욱 조심스럽다.

얇게 한 바탕 바르고 눈썹, 혹 등을 붙였다. 10시 반에 시작한 작업, 11시 40분 경 한지를 표면에 바르기 시작했고 12시 20분 경에 두 개의 탈 바탕을 만들었다. 그늘에 말리기를 4~5시간, 아직 마르지 않는다.

남은 종이죽은 베개 크기로 만들어 비닐에 잘 싸 두었다.

며칠지나도 마르지 않다가 결국 상해 버렸다. 상하지 않은 탈도 무거워서 도저히 쓸 수가 없다. 완전한 실패다.

결국 조각 전공 일수샘께서 탈본 위에 랩 씌우고 한지를 다이렉트로 붙여가는 작업을 통해 우리탈을 전부 완성하셨다.  

SM-G920K | 2017:10:07 10:33:57 SM-G920K | 2017:10:07 10:34:06
SM-G920K | 2017:10:07 10:34:20 SM-G920K | 2017:10:07 11:48:44
SM-G920K | 2017:10:07 11:59:59 SM-G920K | 2017:10:07 14:34:28

위의 과정들은 실패 수업료...

SM-G920K | 2017:10:22 17:29:06상해 버린 탈


1. 채색하기 (10/29)

3시에 모였다. 채색도 하고 연습도 했다. 채색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 한지를 겹쳤기에 바탕에 아크릴 물감을 2~3겹 칠해야 한다. 

준비물 : 아크릴물감, 붓, 붓펜류, 골드매니큐어, 래커

매직으로 세밀한 부분을 칠하면 편리한데, 래커를 칠하면 번지는 문제가 있다. 주의.  검은 부분을 세밀하게 하는데 쿠레다케 붓펜을 사용했다. 대체재로 생잉크를 쓰는 제노붓펜을 써도 좋을 것 같다. 

눈 아이라인을 얇게 그리는 것이 포인트인데 나는 너무 두겁게 그려서 조로 같다. 

먹중탈은 좀 멍청하게 그리는 게 좋은데, 아쉽다. 

EVA-L09 | 2017:10:29 16:25:00 EVA-L09 | 2017:10:29 18:06:46


2017:11:04 20:47:37

SAMSUNG GX10 | 2017:10:31 14:47:40


2. 탈보 씌우기

무지 손수건이 한 장에 700원 한다.

아래는 어린이용 탈을 만들면서 기록한 내용. 탈보 붙이기와 밴드는 어른용 탈에도 홤께 적용할 수 있다. 

다만 어른용 탈은 질긴 한지로 만들었기에 탈보를 먼저 붙이고 실로 꿰메는 작업을 추가했다. 

재료 : 탈 틀. (종이, 국산 5개 3500원) 손수건 (무지, 검정, 빨강 둘 다 좋음. 플씨드 브랜드 700원) 고무밴드 (3m 12mm폭. 10개 7000원 - 60명분.)


봉산탈에 건 붙이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KcaRaM-fJQ

탈에 밴드 붙이기 : https://www.youtube.com/watch?v=Fa7_jSk6wyQ


완성된 탈보. 탈을 제작하신 일수샘께서 탈 안쪽에 면수건을 붙여 단단하게 하셨다. 예술가다. 

SM-G920K | 2017:11:04 20:38:00


3. 머리카락 만들기 (한지)

조금 두꺼운 한지를 사용했다. 색운용지를 썼는데 색한지를 쓸 걸 그랬다. (지마켓예한전통한지링크) 장당 1700원

봉산탈춤의 양식 파일 내용을 보니 한지를 탈보와 함께 꿰메고 2cm씩 잘라내라고 한다. 대략 세로 10cm로 하여 탈을 두르도록 한지를 잘랐다. 붙이는 순서는 가장 앞부터 남,백,황,적,흑 이다. 오방색의 동,서,중,남,북이네.

SM-G920K | 2017:11:04 06:57:51 SM-G920K | 2017:11:04 06:57:57
SM-G920K | 2017:11:04 07:04:00 SM-G920K | 2017:11:04 07:04:07 SM-G920K | 2017:11:04 07:10:43
SM-G920K | 2017:11:04 07:19:33 SM-G920K | 2017:11:04 07:24:23

탈보 가장자리에 목공용본드를 바르고 칫솔로 문질러 한지를 발랐다. 

한 장 한장 붙여 나갔다. 잘 붙는다. 가위로 2cm쯤 씩 잘랐다. 완전하지는 않지만 탈 폼새가 난다. 하나는 접었고 하나는 그냥 뒀다. 뭐가 좋을지 두고 보자.

SM-G920K | 2017:11:04 20:22:26


[▼ 봉산탈 만드는 내용 발췌 - '봉산탈춤의 양식' 에서]

4. 향후 해 볼 것

서울 종로구 한국의집에서 상설로 탈만들기 체험을 한다.  한국의 집 탈만들기 체험행사

여기서 쓰이는 탈본은 세로 26cm짜리 대형이다. 이 탈본을 기본으로 석고 틀을 만들어도 좋고 그냥 이 탈본 위에 한지를 찢어 붙여 질감을 표현해도 좋을 것 같다. 

일단 문의해 두었다.  

봉산탈춤의 양식 파일 내용에 맞추어 만들어 볼 생각이다.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