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천리 콩 수확

LOG/영농일기 2017. 11. 21. 21:11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올해의 콩

6.10일 파종 11.5일 수확. 11.6~11.12일 말리기 

버겁다.  춥다. 온도는 1도~10도다. 간간이 비가 온다. 

밭에 물은 비교적 충분한 것 같다. 산이라 조금 춥고 수확할 때 덜마른 콩도 많다. 

앞으로 2주 정도 일찍 심어야 할 것 같다. (5월 하순 심고 11월 중순 수확)


11/4 콩 수확

무쏘에 수동관리기, 장화, 낫 등등 챙기고 성기형님네서 낫 두 개 빌리고 갑빠도 빌려 왔다. 

우리 갑빠는 콩대 이동용, 성기형님네 갑빠는 건조용이다., 그런데 경수에게 갑빠들이 많아 경수 갑빠를 이용했다. 

9시 50분 시작, 11시 13분 수확은 끝.

그 외 콩대를 다 옮기고 나니 11시 46분이다. 

경수와 술자리 + 방어회 엄청난 안준데?

SM-G920K | 2017:11:04 09:53:41 SM-G920K | 2017:11:04 10:33:13 SM-G920K | 2017:11:04 10:55:33
SM-G920K | 2017:11:04 11:13:06 SM-G920K | 2017:11:04 11:46:23
SM-G920K | 2017:11:04 11:46:42 SM-G920K | 2017:11:04 13:01:57
SM-G920K | 2017:11:04 13:02:04 SM-G920K | 2017:11:04 13:03:53

11/7 비 대비

비가 온단다. 약간이지만. 

콩이 안마를까봐 학교에서 수레 빌려 조퇴하고 성기형님네서 갑빠 빌려 덮었다. 

SM-G920K | 2017:11:07 16:17:43 SM-G920K | 2017:11:07 16:17:52
SM-G920K | 2017:11:07 16:35:00 SM-G920K | 2017:11:07 16:49:11


많이 마른 것 약간 가지고 왔다. 플러스마트에서 콩 체도 사고. 풍물시장에는 없다. 

집에 와서 마른 콩 조금을 탈곡해 보니 시간이 많이 걸린다. 

콩 체 + 가는 체바구니 2개 필요. 콩체에 1차 거르고 작은 바구니에서 2차 거르면 콩과 잡다한 풀들이 남는다. 마지막은 선풍기+체다. 

45분 열심히 했는데 겨우 이것.

SM-G920K | 2017:11:07 19:06:25


11/12 콩을 털다. 

토요일 아침, 갑바를 열러 갔다 왔다. 

비가 들이쳐서 심지어는 얼었다.  확 열고 볕을 쬐인다. 그런데 다음주 월요일, 금요일 비 소식이다. 

아무래도 안되겠어서 태진형님이랑 함께 콩을 털기로 했다.  

9시에 양사 콩세알 가서 영호형에게 도리깨 두 개 빌렸다. 아이들 체험용이다. 콩세알 콩은 탈곡기로 턴다.   

영호형 왈, 

11월 중하순에 베.  바싹 마르면 낫으로 안되고 예초기 둥근 날로 베지.  베고 곧바로 털 수도 있어. 벤 뒤에 세워서 말려.

유튜브의 콩 수확기 동영상에 보니 콩이 아주 바싹 말라 있네. 이렇게 해야 하나 보다.


 

10시쯤 태진형님 만나서 작업 시작. 

"이 정도면 금방 하겠네" 태진형님 말씀.

플라스틱 도리깨가 약간 약하긴 해도 쓸 만은 하다. 

콩이 덜 말라서 잘 안 털리는 문제는 있다.  10시 반 시작해서 2시 반 끝.  너무 소출이 적다. 콩깍지 잘 정리 안 된 콩으로 한자루라니. 15kg나오면 잘 나오는 거다.


SM-G920K | 2017:11:12 10:51:03 SM-G920K | 2017:11:12 10:51:10
SM-G920K | 2017:11:12 13:26:07 SM-G920K | 2017:11:12 14:32:52

11/20 콩 자투리 털어보기

집에 가지고 왔던 자투리콩을 털었다.

부대에 넣어 부수고
콩체에 거르고
붉은 체에 거르고
바람에 까불리고
작은 체 두 개를 써서 정리했다.

정리한 게 1.6kg정도. 마지막까지 남은 작은 알갱이와 못난이, 시커맹이들.

SM-G920K | 2017:11:21 19:48:28

 

다시 분리하려고 물에 넣어 가볍게 뜨는 것들은 걸러 냈는데 아직 가라 앉아 있는 시커맹이들. 그냥 하루 불렸더니 어머나! 정상 콩이 되었네.

SM-G920K | 2017:11:21 19:48:39

이것들만 살짝 익혀서 갈아 콩물을 만들어 콩국수를 만들었는데 이건 무슨 맛이냐. 고소해서 진저리쳐질 만큼의 진한 맛 콩국수.

SM-G920K | 2017:11:21 20:29:43

나머지 콩은 이번주 일요일 강화 도장리에서 털어 정리해야지.

'LOG > 영농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구마와 함께 한 주를  (0) 2018.05.24
4/10~5/9 학교와 집의 작물들 준비  (0) 2018.04.11
고천리 콩 수확  (0) 2017.11.21
고구마 , 고구마, 고구마, 고구마  (0) 2017.10.23
9/30~10/6 고천리 콩농사, 갓김치, 정원 정리  (0) 2017.10.06
감자 열매?  (0) 2017.06.09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