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작을 패다

LOG/고창(09-12) 2011. 12. 26. 20:23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내가 준 에너지는 단지 도끼를 머리에서 아래로 힘없이 내리친 것 뿐인데, 이런 약소한 에너지로 장작이 패 지다니.
그건 내 에너지로 팬 게 아니다.
장작 안에 이미 쪼개지는 에너지가 응축되어 있었고, 난 단지 그것이 빠져 나올 길만 내 준 것 뿐.

 2011/12/26

두번째 장작 패기

처음 영상에 나오는 장작은 폭 30cm가 넘는 건데, 한번에 두쪽이 났다. 어? 하고 화들짝 놀라 동영상 찍을 준비 하고 잘려나간 조각을 얹어 패 보는데, 영상에서 처럼 단번에 나가지는 않는다.
단번에 두쪽이 나는지, 아닌지는 정신 집중 문제인것 같다.

중간 쯤 나오는 40cm짜리 장작은 두번에 팼는데, 한번에도 될 것 같다. 
영상을 검토해 보니 장작이 조각나지 않은 경우, 도끼질 역시 미약... 마음이 흩어졌나 보다.

동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_DrhMUIymnE


2011/12/25

처음으로 장작을 팼다.
태진형님께 아침에 살짝 배웠고 조선도끼자루 하나 망가뜨려먹은 뒤에.
소형 스마토 도끼로도 장작이 패 진다는 걸 알았다.

뭐든지, 처음으로 아는 건 즐겁다. 처음으로 해 보는 것도 즐겁다.

아파트 생활 청산하고 김포로 온 뒤,

만들거나 고치기 (샤워실의 수전, 변기 시스템, 세면대 배수관, 사우나시설, 정수기...), 사용하기 (전기톱, 엔진톱, 나무하기...), 작물심기(무, 배추,고구마,감자,고추,마늘,양파, 가지치기... )

등등등...

생전 처음으로 배워 하는 게 너무나도 많다. 

행복하다.

동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L2ZkFQynors

 

PENTAX K-x | 2011:12:25 16:58:43 PENTAX K-x | 2011:12:25 16:58:54

 


'LOG > 고창(09-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작을 패다  (0) 2011.12.26
엔진톱 안내판 (가이드바) 일일 정비  (0) 2011.12.14
순대 볶음, 또는 야채 볶음  (0) 2011.12.06
엔진톱 사용기(나무를 하다)  (0) 2011.12.04
새 엔진톱  (0) 2011.11.27
단수. 재난 대비훈련 (10/4~10/7일 기록)  (0) 2011.10.07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