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의 토마토, 텃밭의 옥수수

LOG/영농일기 2012. 5. 13. 22:54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마당. 토마토, 깻잎

4/22일, 강화 풍물장에서 사와 심었던 토마토 중 두 본의 상태가 시들새들하다. 

어제 아침, 경아가 토마토를 정리하고 옮겨 심은 뒤, 세 그루는 컵에 담아 와 나를 부른다.  

여보 이거 볼래?, 뿌리가 연필이야.
와, 이걸로 어떻게 버티고 살아 온거지?
이런 뿌리로 살아 볼거라고 얼마나 힘들었을까? 물 덕분에 근근히 버틴 걸까?

오늘 다시 그 녀석을 본다. 저런 뿌리로 어찌 버티고 살아 왔나. 3주일 동안 버티고 살아 남은 게 엄청나게 신기하다. 장하다.  컵에 담아 거실에서 계속 수경재배처럼 키워 볼 생각이다.  하루 지나고 나니 시들새들하던 잎사귀에 힘이 들어갔다. 

아직 색은 누렇지만.

PENTAX K-x | 2012:05:12 11:31:43

다른 토마토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중이다. 마당에서 키우니 물 주기 참 좋네. 

PENTAX K-x | 2012:05:13 09:07:06

PENTAX K-x | 2012:05:13 09:07:20

지난 해, 마당에 무성했던 깻잎. 다른 들풀들과 함께 무성했지. 올해도 어김없이 작년 녀석들이 뿌려 놓은 씨앗이 발아했다. 제법 모종처럼 자라난 야생 깻잎 전용 들깨들. 

PENTAX K-x | 2012:05:13 09:03:05

텃밭. 옥수수

어제 학부모 영농단에서 뿌리고 남은 씨앗을 챙겨 와 심었다. 고구마 두둑 가에 쇠스랑으로 땅을 일구어 꼬마 두둑을 만들고, 지난해 부터 묵혀 놓았던 음식물퇴비 거름과 옥경이(유기 퇴비)를 살짝 뿌려 씨를 심었다. 

마늘은 여전히 잘 자라는 중. 마늘밭에 수북히 난 쇠비름을 김매 주고 (이건 나물!), 며느리 밑씻개도 깨끗이 김 매 주었다. 가뭄에도 불구하고 마늘,고추 튼실히 자라는 중.

PENTAX K-x | 2012:05:13 09:28:42PENTAX K-x | 2012:05:13 09:28:55

CONTAX i4R | 2004:01:01 00:01:40CONTAX i4R | 2004:01:01 00:05:54

'LOG > 영농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텃밭, 고구마,옥수수(5/18~5/20)  (0) 2012.05.20
고천리, 유실수  (0) 2012.05.16
마당의 토마토, 텃밭의 옥수수  (0) 2012.05.13
마당의 모란, 텃밭 파종  (0) 2012.05.08
마당, 복분자와 토마토 파종  (0) 2012.04.22
마늘 양파 점검  (0) 2012.04.15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