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4-11 치매에 대해

LOG/흥진(04-05) 2005. 4. 11. 16:02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치매는 노망이라고 불렀지요. 늙으며 망각증이 심해지는 병이지요.

하지만 이 치매(노망)은 일반적인 병이 아닙니다. 일종의 신체적인 자구책이라고나 할까요.

어떤 이의 인생에 있어 정말 잊고 싶은 과거가 있거나 현재 자신이 일구었던 삶에 대해 본질적인 후회가 있을 경우 생기는 병입니다.

치매예방을 위한 알려진 모든 방책은 대증요법에 불과합니다. 근본원인을 해소하지 않는 한 치매를 "유예" 할 뿐이지 예방하지는 못합니다. 왜냐하면 치매는 외부적인 요인에 의한 병이 아니라 인간 스스로가 만드는 자아의 방호막이기 때문입니다.

잊고 싶어하지만, 잊을 수 없는 과거가 있을 경우 자아는 일정의 판단을 통해 자신을 보호합니다. 이 보호의 방법 중 하나가 치매인 것이지요. 잊음으로 인해 더이상의 자아파괴를 막습니다.

치매는 걸린 사람 개인적으로는  전혀 고통이 아닙니다. 오히려 치매에 걸린 사람의 "과거"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고통일 뿐이지요. 

치매환자가 가끔씩 의식이 돌아와서 자기가 한 일을 후회한다 한들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어차피 또 잊어버릴 거니까요.

결론적으로 치매를 예방하려면.

인생을 돌아봐야 합니다. 

자신의 인생에서 잊어버려야 할 만큼 잘 못한 부분이 있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치열하게 돌아본 다음에는 치매에 걸릴 이유가 없지요. 

치매는 외부에서 오는 병이 아니라, 잊고 싶은 기억을 완전하게 잊고 싶어하는 내 "자신" 이 만드는 심리적인 질병이랍니다.  
tags :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